CONTACT US 사이트맵


경북 이달의 독립운동가


이달의 독립운동가 ’14. 11월의 독립운동가 김하락
2014-11-21 17:11:44
학예연구부 한준호 <> 조회수 2263

 

□ 공훈개요

o 성 명 : 김하락(金河洛)

o 생몰연월일 : 1846~1896. 7. 14

o 주요 공적

∙1896년 1월 경기도 이천에서 의진 결성

∙1896년 4월 경기도와 충북 제천을 거쳐 안동에 도착

∙1896년 5월 의성‧청송의진과 연합하여 감은리전투 치름

∙1896년 6월 경주연합의진 결성하고 경주성전투 치름

∙1896년 7월 영덕 남천쑤전투에서 순국

ㅇ 훈 격

∙건국훈장 대통령장(1982년)

□ 공훈설명

1. 해운당 김하락의 출신과 의병활동

김하락은 1846년 경북 의성군 의성읍 원당 3리 태생으로 자는 계삼(季三), 호는 해운당(海雲堂), 본관은 의성(義城)이다. 그는 신라 경순왕의 넷째 아들 의성군(義城君) 석(錫)의 32대손으로 부 김운휘(金運輝)와 모 덕수이씨(德水李氏) 사이에서 4형제 중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김하락이라는 이름은 훗날 개명한 것으로 본명은 김길주(金吉周), 혹은 김일길(金日吉)이라고 하였다.

김하락의 12대조 김거두(金居斗)는 공조전서(고려), 14대조 김한계(金漢啓)는 승무원사(조선 단종), 19대조 김근(金近)은 성균진사를 지냈다. 그러나 조선후기에 이르러서는 당쟁으로 인해 벼슬길이 막히자 증조부 김기수(金琦洙)‧조부 김동화(金東和)‧부 김운휘(金運輝) 등을 포함하여 김하락 자신도 관직에 나아가지 못했다.

유천(柳川)이 편찬한『의성지(義城誌)』에 의하면, 김하락은 “근 40세 가까이 되어 처음 경서와 병서를 옥산 성동(玉山 城洞)의 암혈에서 읽기 시작하여 수년 만에 통달하고 자칭 길굴(吉窟)이라고 했다.”고 하였고, 자신은 「진중일기(陣中日記)」에서 황학산에서 공부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수학했는지 학통이 분명하지 않다. 다만 영남유생으로 상경했던 재야유생의 신분이었던 것 같다. 김하락의 인상에 대해서 김도현은 「벽산선생창의전말(碧山先生倡義顚末)」에서 “키가 크고 시원스러우며, 그의 말은 쾌활하고 씩씩하다.”고 적고 있는데, 무인적 기질도 겸비하고 있던 인물인 것 같다.

일찍이 서울에 거주하던 김하락은 1895년 11월 16일 조성학(趙性學)‧구연영(具然英)‧김태원(金泰元)‧신용희(申龍熙) 등과 함께 이천(利川)에서 창의하였다. 우선 양근‧지평‧광주‧안성‧음죽‧죽산 등 경기도 남부 일원에서 의병을 소모하던 중 안성에서 창의한 민승천(閔承天)과 합세하여 이천수창의소(利川首倡義所)를 결성하였다.

1896년 1월 18일 백현전투(魄峴戰鬪)에서 처음 일본군을 맞아 싸운 김하락은 이현전투(梨峴戰鬪)와 남한산성전투(南漢山城戰鬪) 등을 치르고 경상도로 이동하였다. 그 후 김하락은 영남지방 각처를 전전하여 의성연합의진(義城聯合義陣)과 경주연합의진(慶州聯合義陣), 그리고 영덕연합의진(盈德聯合義陣)을 결성하고 관군에 대응하여 불굴의 항전을 펼쳤다. 그는 6월 4일부터 7일까지 벌어진 영덕전투(盈德戰鬪)에 패한 뒤 강물에 투신하여 목숨을 끊었다.

처음 김하락과 함께 창의한 인물들 중 조성학은 그의 이종제(姨從弟)이다. 조성학은 김하락의 권유로 의병진에 참여하였다. 그의 본집은 경북 풍기 백운동이었는데, 어릴 때 대구 팔공산에서 수학하였던 것 같다. 김하락과 비슷한 처지의 영남출신 재야유생이었다. 특히 조성학은 군사작전에 즈음하여 매번 점을 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주역을 공부하였고, 어느 정도 군사적 소양을 갖추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김하락을 도와 의병진의 주요 작전을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었다. 그 외 구연영‧김태원‧신용희 등은 경기도 등지 출신의 인사들이었다.

김하락은 일찍이 서울에 이거하여 충무공 이순신의 후손 이정배(李庭培)의 따님과 결혼하였고, 슬하에는 장녀 영규(榮奎)와 아들 병우(秉宇)를 두었다. 1896년 7월 14일(음 6.4) 그가 영덕전투에서 패하고 강물에 투신하여 순국할 당시 장녀 영규는 11세였고, 아들 병우는 5세였다. 그가 순국하자 영덕 강구의 한규열(韓奎烈)‧손치문(孫致文) 등이 그 시신을 수습하여 바닷가에 매장하였는데, 1914년 사위 정웅(鄭雄)이 충남 서천의 남산 축향(丑向)으로 반장하였다.

2. 이천수창의소의 조직과 투쟁

김하락은 단발령이 공포된 다음날인 1895년 12월 31일(음 11.16) 조성학(趙性學)‧구연영(具然英)‧김태원(金泰元)‧신용희(申龍熙) 등과 함께 창의를 결심하고, 활동지역을 경기도 이천으로 정했다. 1896년 1월 1일(음 11.17) 김하락은 경기도 이천에 도착하여 당시 이천군의 화포군(火砲軍) 도령장(都領將) 방춘식(方春植)의 협조하에 의병진을 결성하였다.

김하락은 방춘식과 상의하여 이천군의 포진도안(砲陣都案)에 수록된 포군 100여 명을 선발하여 수대(數隊)로 나누어 의병부대를 편성하고 의병의 모집에 착수하였다. 우선 구연영은 2대군(二隊軍)을 인솔하여 양근(陽根)‧지평(砥平)에서 군사 300여 명, 조성학은 2대군(二隊軍)을 인솔하여 광주(廣州)에서 남한산성의 별패진포군 300여 명, 신용희는 음죽(陰竹)‧죽산(竹山)에서 화포군 300여 명 등을 모집하였다. 그리고 김태원은 안성(安城)으로 들어가 이미 창의했던 민승천(閔承天)과 합세하기로 하고 돌아왔다. 뿐만 아니라 이천의 창의 소식을 들은 용인‧안성‧포천‧시흥‧수원‧안산 등지에서도 호응하여 이천으로 모여들었다.

1896년 1월 17일(음 12.3) 김하락은 이천수창의소(利川首倡義所)의 기치 아래 대규모의 의병진을 결성하였다.

「이천수창의소의 편제」

창의 대장 : 민승천(閔承天)

각군도지휘 : 김하락(金河洛) 도 총 : 조성학(趙性學)

좌군장 : 김귀성(金龜性) 우군장 : 신용희(申龍熙)

선봉장 : 김태원(金泰元) 중군장 : 구연영(具然英)

후군장 : 박주영(朴周英) 소 모 : 전귀석(全貴錫)

유격장 : 김경성(金敬誠) 돌격장 : 심종만(沈鍾萬)

도지휘종사 : 안옥희(安玉熙) 대장종사 : 최순룡(崔順龍)‧김명신(金明信)

도총종사 : 조순희(趙舜熙) 중군종사 : 최진엽(崔鎭曄)

이천의진은 1896년 1월 17일 백현전투(魄峴戰鬪)에서 일본군 수비대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었다. 그러나 2월 12일 이현전투(利峴戰鬪)에서는 크게 패하고 물러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김하락은 진용을 수습하여 박주영(朴周英)을 대장으로 추대하였다.

1896년 2월 28일 김하락은 광주산성의진(廣州山城義陣) 심진원(沈鎭元)의 요청에 따라 남한산성에 입성하여 이석용(李錫容)의 양근의진(楊根義陣)과 합세하였고, 세 의병진이 연합하여 남한산성의진(南漢山城義陣)을 결성하였다.

남한산성의진은 서울진공작전(서울進攻作戰)을 수립하여 투쟁하였으나, 3월 22일 관군에게 패하고 말았다. 이리하여 서울진공작전이 무산된 것은 말할 것 없었고, 이천의진의 인적‧물적 기반도 무너지고 말았다. 4월 7일경 김하락은 이천의진의 대장에 추대되어 영남으로 이동하였다.

3. 의성연합의진의 결성과 투쟁

김하락의 이천의진은 4월 9일 이천을 출발, 여주(驪州, 4.9)―흥원(興原, 4.10)―백운산(白雲山, 4.11)―제천(堤川, 4.12)―단양(丹陽, 4.13)―풍기(豊基, 4.14)―영천(榮川, 4.19)을 경유, 4월 20일 안동 유동역(楡洞驛)에 도착하였다. 이때 예천(醴泉)에 있던 서상렬(徐相烈)의 제의로 호좌의진(湖左義陣)과 합진하기로 하였고, 곧이어 안동의진도 합세하였다. 그런데 연합 후 달성(達城)을 공략하자는 논의 과정에서 서상렬은 병력 부족을 이유로 공격 중단을 주장하였다. 김하락은 이에 반대하여 공격을 강행할 것을 주장하였다. 결국 양 의병장은 의견의 합치를 보지 못하였고, 김하락은 서상렬과 결별하여 의성으로 진을 옮기고 다시 독자적인 행동에 나서게 되었다.

김하락의 이천의진은 1896년 4월 28일 의성에 도착하여 금성면(金城面) 금성산(金城山)과 비봉산(飛鳳山) 사이의 깊은 골짜기에 있는 수정사(水淨寺)에 진지를 정하고 군비 확충을 위해 금성면 청로동(淸魯洞)의 김택용(金宅溶)을 영입하여 후군장에 임명하였다. 이때 군위에는 관군 300여 명이 주둔하고 있었는데, 5월 9일(음 3.27) 의흥을 공략하여 무기와 화약을 대여섯 짐 가량 확보하였다.

한편 군위에 주둔하고 있던 관군은 5월 10일(음 3.28) 의성의진이 진을 치고 있던 황산을 공격하였다. 이 황산전투에서 의성의진은 크게 패하였다. 5월 11일 김하락은 의성진의 패보를 듣고 사품(沙品)을 거쳐, 5월 12일(음 4.1) 대곡(大谷)에 진을 치고 있었다. 이때 관군에 쫓기며 청송으로 들어가던 의성진으로부터 구원 요청을 받았다. 이에 의성진을 따라 청송으로 들어간 김하락은 김상종을 만나 합세하고 관군에 대적할 준비를 하였다.

이때 의성의진 김상종의 제의에 따라 이천의진과 청송의진이 상응함으로서 의성연합의진이 성립되었다. 이리하여 의성연합의진은 청송 감은리전투(甘隱里戰鬪)와 의성 비봉산전투(飛鳳山戰鬪)를 치렀다.

감은리전투는 1896년 5월 14일(음 4.2) 의성연합의진이 청송군 안덕면 감은리(靑松郡 安德面 甘隱里)에서 관군을 상대로 벌인 전투이다. 감은리전투에서 연합의진은 관군 10여 명을 사살하는 등 큰 승리를 거두었다.

비봉산전투는 5월 20일(음 4.8) 의성‧이천 양진이 관군과 벌인 전투이다. 감은리전투 이후 청송의진과 헤어진 의성‧이천 양진은 그 본진을 다시 금성산과 비봉산의 깊은 골짜기에 있는 수정사(水淨寺)로 이동하였다. 수정사에서 전열을 정비한 연합의진은 비봉산전투를 치른 이후 5월 26일(음 4.14)까지 관군과 대적하였다.

이와 같이 의성연합의진은 청송 감은리전투와 의성 비봉산전투를 통해 명실공히 전투의병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러나 비봉산전투 이후 의성의진의 김상종은 의병진을 해산하고 피신길에 올랐으며, 이천의진의 김하락은 경주로 이동하였다.

4. 경주연합의진의 결성과 투쟁

5월 26일(음 4.14) 비봉산에서 출발한 김하락의 이천의진은 경주로 이동하였다. 그러나 5월 27일 이천에서부터 함께 활동해 온 구연영(具然英)이 이천 출신의 부하 30여 명을 이끌고 이천으로 돌아감으로 인해 김하락은 전력면에서 큰 손실을 입게 되었다. 결국 김하락은 50〜60명 정도의 병력을 이끌고 두음산(斗音山)‧황학산(黃鶴山, 5.29)―금학산(金鶴山, 5.30)―황산(黃山, 6.5)―실업동(實業洞, 6.6)―화목(和睦, 6.9)―도동(道洞, 6.10)―덕현(德峴, 6.11)―안덕(安德, 6.12)―유천(柳川店, 6.13)―입암(立岩, 6.13) 등지를 경유하여 6월 15일 경주 인비(仁庇)에 도착하였다. 이천의진은 경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6월 8일 실업동전투(實業洞戰鬪)에서 관군의 공격을 받기도 했다.

김하락의진이 6월 15일(음 5.5) 경주 인비에 도착하자 경주지역의 유림 김병문(金炳文)‧이시민(李時敏)‧서두표(徐斗杓)‧박승교(朴承敎) 등이 찾아와 연합의진의 결성을 제의하였다. 이에 김하락도 흔쾌히 받아들여 새로운 편제의 경주연합의진이 조직되었다.

「경주연합의진의 편제」

창 의 대 장 : 김하락(金河洛)

경주군도소모장 : 이채구(李采久)

참모 : 이준구(李俊九)‧이종흡(李鍾翕)‧장상홍(張相弘)‧이우정(李寓禎)‧박승교(朴承敎)

좌봉장 : 서두표(徐斗杓) 우선봉 : 홍병태(洪秉泰)

좌 익 : 안옥희(安玉熙) 우 익 : 안재학(安載學)

중 군 : 이익화(李益和) 후 군 : 김두병(金斗柄)

좌 봉 : 이용관(李容觀) 우 봉 : 이상태(李相台)

좌포장 : 황성학(黃性學) 우포장 : 이시민(李時敏)

영 솔 : 김병문(金炳文)

경주연합의진의 지도부 조직 구성을 살펴보면 크게 이천의진에서 참여한 인물, 의성연합의진에서 참여했던 인물, 경주에서 새로 참여한 인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이천의진에서 참여한 인물은 창의대장을 맡은 김하락을 비롯하여 좌익 안옥희, 우익 안재학, 우봉 이상태 등이며, 조성학은 직책을 맡지 않았으나 전투과정에서 주요 인물로 활동하고 있었다. 의성연합의진에서 활동했던 인물은 의성의진의 후군 김두병, 청송의진의 우선봉 홍병태 두 사람이 참여하여 미약하나마 의성연합의진의 맥락이 이어지고 있었다. 그 외에는 경주에서 새로 참여한 인물이고, 나머지 참모 장상홍(흥해 출신)‧참모 이우정(흥해 출신)‧중군 이익화(울산 출신)‧선봉 이용관(울산 출신) 등이 경주 이외의 지역에서 참가하고 있었다.

이와 같이 경주연합의진은 경주지역의 인물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면서도 이천의진‧의성의진‧청송의진 등에서 활동했던 인물들이 참여한 연합의진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물론 의병장은 대부분 독자적으로 의병부대를 거느리고 활동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의성의진이나 청송의진에서 활동했던 병사들이 경주연합의진에 참여하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경주연합의진은 조직을 정비한 후 1896년 6월 17일(음 5.7) 경주성을 공략하여 점령하였다. 그러나 6월 20일(음 5.10) 대구부 소속의 관군과 안강 주둔 안동친위대(安東親衛隊)가 연합하여 경주성을 공략하자 6월 23일(음 5.13) 경주연합의진은 30여 명의 전사자를 내고 패퇴하였다.

5. 영덕연합의진의 투쟁과 순국

경주성전투에서 패전한 김하락은 잔여 병력을 이끌고 달성(達城, 6.23)―기계(杞溪, 6.24)―흥해(興海, 6.25)를 경유하여 영덕을 향해 나아갔다. 이동 중 기계에 이르자 흩어졌던 병사들이 차츰 합세해 왔고, 청송의진도 다시 가담해 왔다. 흥해‧청하에서는 다시 의병을 모집하는 한편, 흥해 관아의 무기고를 공격하여 탄약을 조달하는 등 의병진의 진용은 차츰 정비되어 갔다.

김하락은 일본군 수비대의 추격을 받으며 영덕으로 진군하였다. 6월 28일(음 5.18) 청송의진과 합세하여 6월 29일 영덕 장사를 거쳐, 7월 2일(음 5.22) 영덕읍에 도착, 영덕의진의 의병장 신운석(申運錫)이 합세하였다. 이후 김하락은 영덕에서 다시 의병 100여 명을 모집하여 더욱 진용을 강화하였다.

7월 5일(음 5.25) 김하락은 다시 축산으로 이동하였다. 7월 7일 영해의진의 선봉과 좌익장이 찾아와 합세할 것을 요청 받고 영해부로 들어갔다. 7월 9일 안동의진의 전군 류시연(柳時淵)이 6개 부대를 거느리고 와서 합세하기를 요청하였다. 이에 김하락은 류시연과 함께 안동부로 진을 옮기기로 하였다.

7월 11일(음 6.1) 김하락은 일본군이 청하에서 영덕으로 북상중이라는 첩보를 받았다. 우선 이채구(李采九)‧이준구(李準九)‧홍병태(洪炳泰)로 하여금 100여 명의 군사를 이끌고 영덕을 향해 선발대로 출발하게 하였다. 그리고 김하락 자신은 7월 12일 조성학과 함께 영덕으로 들어갔다.

7월 13일과 14일, 양 일간에 걸쳐 김하락의진과 일본병 사이에 접전이 벌어졌다. 첫날 전투에서 의병진이 큰 승리를 거두었으나, 다음날 7월 14일 수백 명의 일본군이 들이닥쳐 남천쑤(南川藪)에서 마지막 전투를 벌였다. 결국 의병진은 군사적인 열세로 인해 사방으로 흩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투를 계속하던 김하락은 탄환 2발을 맞아 중상을 입었다.

김하락은 “왜놈들에게 욕을 당하느니 차라리 고기 뱃속에 장사를 지내겠다.”고 하여 스스로 강물에 투신하여 목숨을 끊었고, 병졸 몇 사람도 김하락의 뒤를 따랐다. 김하락이 이천에서 의병 활동을 시작한 후 약 7개월 만인 7월 14일(음 6.4) 의병활동의 종지부를 찍는 장렬한 순간이었다.

한편 김하락의진이 영덕에서 관군과 격전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 인근에 전해졌다. 이에 김도현 및 안동‧영양‧선성 등지의 의병들이 영덕으로 이동하였으나 이미 김하락의진은 와해된 후였다. 김하락이 전사한 뒤 지도자를 잃은 잔여 의병은 산발적이나마 일정 기간 의병활동을 계속하였다.

□ 참고문헌

『義城金氏世譜』, 1982.

金河洛, 「陣中日記」, 독립운동사자료집』 1, 1971.

金道鉉, 「碧山先生倡義顚末」, 독립운동사자료집』 2, 1971.

鄭雄撰, 「海雲堂金公行錄」, 1914.4(義城文化院, 『義城文化』, 第3號, 1988).

韓奎烈, 「義媒氏前上答書」, 1916(義城文化院, 『義城文化』, 第3號, 1988).

柳川編, 『義城誌』, 卷三十, 「人物」(義城文化院, 『抗日獨立運動義城郡資料集』, 1992).

『義城勝鑑』 卷之二, 「人物」(義城文化院, 『抗日獨立運動義城郡資料集』, 1992).

柳漢喆, 「金河洛義陣의 義兵活動」, 『한국독립운동사연구』 제3집, 1989.

김희곤 외, 『義城의 獨立運動史』, 의성군, 2002(권대웅, 제2장 의병항쟁).

안동대학교 안동문화연구소 편, 『경북독립운동사』Ⅰ(의병항쟁), 경상북도, 2012.

*담당부서 및 담당자:학예연구부 한준호/이메일:pantagom@hanmail.net/연락처:054-823-1555(FAX.054-823-1550)

 













   국내 독립운동 사적지  |   국외 독립운동 사적지  |   한국독립운동사 정보시스템  |   독립기념관 독도학교

기념관 소개  |   찾아오시는 길  |   관리자

주소 : (36730) 경상북도 안동시 임하면 독립기념관길 2      전화 : 054-820-2600      팩스 : 054-820-2609
사업자등록번호  508-82-12608  대표자 김장주 
COPYRIGHTⓒ2014 BY (재)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ALL RIGHTS RESERVED